어떤 여자가 명기인가?

 어떤 여자가 진정한 명기인가?
남자들은 명기를 좋아한다. 그런데도 명기와의 결혼은 망설인다. 여자가 섹스를 너무 밝힐까봐 두려운 것이다. 명기는 남자가 한번 빠져들면 끝내는 실신하고 만다는 특수한 질을 가진 여자를 말한다. 이런 질을 가진 여자는 단순히 중국의 성전(性典)이나 카마수트라에 등장하는 가상의 인물이 아니다. 드물지만 질의 속살이 부드럽고 끈끈한 감촉을 가진 여자로서 분명히 존재한다.
어떤 여자가 진정한 명기인가?
일본의 비어 중에 긴자꼬(銀座子)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요정이 많기로 유명한 긴자의 여자를 의미한다. 질의 크기에 상관없이 속살이 많고 강한 흡입력을 갖고 있어서 남자의 성기가 질 안에 삽입되면 마치 오럴 섹스를 하듯 나긋나긋 빨아대는 그런 여자를 말한다. 이런 명기는 선천적으로 타고나기도 하지만 대개는 후천적으로 훈련에 의해 만들어지기도 한다.

옛날 중국에서는 어렸을 때부터 여자들에게 전족(纏足)을 하게 했는데 전족을 한 여자는 걸을 때 작은 발 때문에 절뚝이면서 엉덩이를 씰룩거리게 된다. 이런 자세로 걸으면 항문과 질구 사이의 근육(괄약근)을 자주 움추렸다 폈다 하게 된다. 이것은 곧 항문과 질의 수축을 의미한다. 결국 전족은 성교 시 질 근육을 쉽게 수축시켜서 남자를 기쁘게 하기 위한 훈련인 것이다. 이처럼 중국에서는 후천적인 훈련에 의해 명기를 만들기도 했다.

그러나 단순히 질 근육을 조였다 풀었다 하는 것은 전족을 하지 않아도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다. 누구나 원하면 질 수축 훈련(케겔)만으로도 마음대로 질을 조였다 풀었다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훈련을 하면 90% 이상이 질을 마음대로 조일 수 있게 된다. 하루에 15분에서 25분 정도 4∼6주 동안 훈련을 하면 50%가 가능하고 5∼10개월 하면 70%가 가능하다.

그런데 질만 마음대로 수축할 수 있다고 해서 모두 명기라고 말할 수는 없다. 여자 자신이 성적 쾌감을 느낄 수 있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질 수축 훈련을 하면 질이 민감해져서 성적 자극을 잘 느끼게 된다. 그러나 가끔 그렇지 않은 여자도 있다. 이런 경우, 의도적으로 질은 조일 수 있을지 몰라도 자기 자신이 성적 쾌감을 느끼지 못해 질 액의 분비가 원활하지 않게 된다. 여자의 질이 건조해지면 남자의 몸놀림이 어색하고 불편해서 힘이 들게 된다. 이런 상태에서 여자가 억지로 질을 조이게 되면 섹스를 끝내고 나서 여자는 물론이고 남자도 성기가 아프다고 할 수 있다.

남자들은 명기라고 하면 선천적인 명기를 먼저 떠올린다. 그것은 남자들이 자기 여자를 명기로 만들 줄 모르기 때문이다. 만약 남자가 전희를 충분히 해서 흥분을 고조시키면 대부분의 여자는 선천적인 명기처럼 질 액이 원활하게 분비되면서 질도 수축하게 된다. 게다가 질 수축 훈련을 한 여자라면 오르가슴 상태에 도달할 즈음 의도적으로 자신의 질을 조여서 오르가슴 직전 상태에 오래 머물 수 있다. 오르가슴 직전의 상태에 머물게 되면 여자의 성적 쾌감이 점점 상승하면서 질도 다양하게 조여지게 된다. 이런 질의 조임은 남자에게 다양한 성적 쾌감을 주기 때문에 섹스의 즐거움이 한층 커진다. 이 상태에서 여자가 설령 오르가슴에 도달한다해도 의도적으로 질을 조이면 쾌감이 몸에서 쉽게 빠져나가지 않기 때문에 연속적으로 오르가슴에 도달할 수가 있고 남자의 성기를 빨아들이는 흡입력도 강해진다.

선천적인 명기는 남자의 전희가 없어도 성적 상상만 해도 쉽게 흥분을 하여 빠르게 오르가슴에 도달하는 여자를 말한다. 그러나 선천적으로 질 근육의 탄력성이 타고났다 해도 그 조절 능력이 없으면 명기라 해도 아무 의미가 없다. 선천적 명기는 빨리 흥분하고 쉽게 오르가슴을 느낄 뿐 아니라 반복적으로도 오르가슴을 느낄 수 있다. 단순히 오르가슴의 횟수만을 놓고 보면 명기들은 잦은 오르가슴을 느끼기 때문에 분명 성적으로도 만족했을 거라고 생각할지 모른다. 그러나 오르가슴을 느끼는 시간이 짧기 때문에 아쉬움이 남게 된다. 질은 계속 뜨거워져 있는데 성적으로 만족을 하지 못하면 여자는 자신이 만족할 때까지 섹스를 요구하게 된다. 그래서 남자들의 눈에 여자가 음탕해서 섹스를 밝히는 것처럼 보여지는 것이다. 아무리 선천적인 명기라 해도 바로 질을 조여서 느낌을 간직할 줄 알아야만 성적 만족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선천적인 명기가 남자와의 섹스에서 잦은 오르가슴을 느끼고 그것에 만족을 한다면 당연히 섹스에 대한 필요성도 줄어들게 된다. 원래 배고픈 사람이나 허겁지겁 밥을 먹지 배부른 사람은 식욕을 크게 느끼지 못한다. 그런데도 남자만 보아도 성적 충동이 인다면 그것은 성적 만족을 제대로 못하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성적 만족을 하는 여자는 남자를 볼 때도 그 시선이 당당하고 자신감이 넘친다. 오히려 선천적인 명기일수록 더 수줍어하고 남자와 시선을 제대로 맞추지 못하는 현상이 나타난다. 그것은 오르가슴은 자주 느끼지만 성적 만족은 얻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옛날에는 명기의 특징을 다음의 네 가지로 보았다.


1) 음성이 약간 허스키하면서 느린 편이다.

2) 마른 편에 속하며 자신을 내세우려 하지 않는 내성적인 편이다.

3) 엉덩이와 허리 하단에 군살이 없고 뒷무릎과 정강이 사이에 살이 매끈하며 목 근처에 약간의 근육이 있어 보인다.

4) 살결이 검은 편이고 일반적으로 고개를 약간 숙이는 편이다.

출처 : http://blog.joins.com/elgood/5006936

우리 모두 다같이 ♬♬♬~ 케~겔 케겔! ...ㅡ,.ㅡ;;

by 케이스 | 2009/02/02 14:42 | Sex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keice.egloos.com/tb/134300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변일천 at 2009/08/29 20:22
궁금해서문안드림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